August.25.2017    
 


에이프릴 - Mayday
이 아이돌을 보면 예전에 좋아하던 카라가 떠오른다. 기획사 때문이란 생각이 드는데 카라와 마찬가지로 한 핀트 어긋나는 컨셉과 촌스러움을 풍기면서 안무, 가창력 비주얼 등등 전체적으로 약간 모자란 느낌의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이 그렇다. 그러면서 DSP 특유의 뽕끼와 사랑스러움이 있다. 그 느낌을 가장 잘 드러낸 곡은 전전 타이틀인 '팅커벨'이라는 노래다. 곡 후반 한 멤버가 목에 핏대를 세우며 지르는 코러스가 500원짜리 폭죽 삐-하면서 사그러다는 것 같아 실소를 터트리고 말았고 거기에 안무가가 누구인지 진심 궁금해지는 요상망측한 춤사위에 박장대소를 했다. 그런 허술함에도 멜로디와 전체적인 곡 구성은 딱 내 취향! 가슴을 파고들었다. 지금도 계속 듣고 있다. 이 그룹이 카라처럼 성공할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한승연 같이 악바리 캐릭터는 없는 것 같아 쉬워보이지 않는다. DSP가 장사가 안되는지 멤버 몇몇을 EBS 보니하니에 출연시켜 어떻게든 노출/이슈를 만들어 수민 양의 뒤를 노리는 것 같은데 전혀 아무런 감흥도 느껴지지 않아 보는 내가 마음이 아팠다. 현재는 수민 양이 다시 보니하니에 복귀하고 에이프릴 멤버들은 하차한 것으로 알고 있다. 한승연은 예전 곰TV에서 스타크래프트 관련 방송을 하면서 대중에게 조금씩 이름을 알렸고, 프리티걸이 대박을 치고 하라구, 니콜 등이 예능에서 활약, 마침내 미스터 엉덩이 춤이 초대박을 치면서 당시 최고의 걸그룹이 되었다. 에이프릴은 거기까지 갈길이 구만리이고 무엇보다 가능성이 여러모로 희박해 보인다. 이래저래 안타까운 그룹. DSP 열일하고 있겠지만 더욱 더 열일하라!
억수씨 그러고보니 잦은 멤버 교체마저 닮았다. 그런건 좀 달라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말이다.   {08-26}

Name   pass 
  Login   [1][2][3][4][5] 6 [7][8][9][10]..[498] >>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una